게슴츠레
넌 나만 바라봐

정상적이고 당연한
그 일상적인
날들이 그리워진다.

집을 떠나와
낯선 하늘 낯선 땅
낯선 사람들과 낯선 고양이들

익숙하지 않은 언어와
익숙하지 않은 음식
익숙하지 않은 날씨



내 방 창가엔
항상 고양이가 있고


따뜻한 햇살과
포근한 깔개가 있으면
항상 그 위엔 고명처럼 올라가 있는

너는 참으로 당연하고


가까이가도
눈을 돌리지 않는


터럭 하나 하나가
예쁘기도 하고

터럭 하나 하나가
짐이 되기도 하고


절대 털달린 짐승을
집안에선 못 키운다던
어머니를 홀딱 녹여

어느새 3종 세트가
안방 침대를 차지하고 있고


그 중에서 너는....

침대 위든 아래든


아....어디서든 진리의 노랑둥이여라!


2011/05/19 - [지붕위 고양이들] 스토커지만 변태는 아니예요!
2011/05/21 - [지붕위 고양이] 초롱 미니미의 발랄깜찍한 오후
2011/06/16 - [철거촌과 지붕] 길고양이와의 거리두기에 대한 고민
2011/09/29 - [적묘의 고양이들] 응고형 모래사용 정리박스 화장실 몰카 +_+
2011/06/1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지붕에도, 집안에도 냥이덩어리들
2011/06/17 - [녹색의 정원] 칫솔이 필요 없는 고양이 양치
2012/12/30 - [적묘의 고양이]침대 위 절대비교우위는 노랑둥이

2011/05/15 - [러블의 주말미션] 회색찹쌀떡 할짝할짝+고릉고릉
2011/05/13 - [고양이의 유혹] 절대 넘어가면 안되는 이유
2011/05/03 - [변태고양이] 신발페티쉬 인증 중입니다
2011/01/06 - [변태인증시리즈] 사실..고백하자면
2011/01/06 - [변태인증샷] 신발 페티쉬 중증 케이스
2010/09/06 - [적묘의 고양이 풀뜯어먹는 소리] 고양이를 유혹하는 캣그라스의 비밀
2011/04/26 - [느끼는 고양이] 러시아블루의 우아한 발집착


3줄 요약

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양이 종류는 우리집 고양이!

2. 터럭 테러의 주범들이라기엔~ 제 머리카락도 만만찮아서..;;;

3. 발치에도 옆구리에도, 창가에도 책상 위에도..어디나 맞춤형 서비스 가능~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981
Total5,870,9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