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든 고양이가 보이는 건
저도 참 신기하지 말입니다.

차차포야스에서 한참을 더 들어간 구석입니다.
여기는 다른 건 다 괜찮은데

정말 오가면서 보내는 시간이
엄청나다는 거..ㅠㅠ

하루에 3,4시간이 왔다갔다 하는 일일투어
 여기 갔다 저기 갔다 하면
점심이 항상 늦어집니다.


아무렇지 않게 도로와 그 옆에
양들이 왔다갔다


차도 못들어가는 좁은 산길은
말과 당나귀가 오르락 내리락하지요


그리고 여행자들만큼이나
배고픈...


노랑둥이를 만난 건~


여행자 식당에서
그것도 어찌 ..;;

메뉴가 나온 다음에야!!!!!


차차포야스는 아마조나스 주지만
셀바가 아니라
높이가 꽤 있는 곳이라서
시에라에 속합니다.


햇살이 있을 때 말고는 추워요..ㅠㅠ
그래서 뜨끈뜨끈한

깔도 데 가지나!
Caldo de Gallina


닭고기 스프라고 해야 할까요?
닭백숙이랑 비슷해요~

삶은 옥수수를 곁들여 먹었지요


응? 너 배고프담서~

달라면서!!! 근데 이거 넘 크니?

어??

그게 아니었구나!!!!!


두둥!!!

뒤에서 등장한 회색 태비~



엣...둘다 예쁘다앗!!!


응? 너님이 형님이시니?
그래서 이렇게 기다렸던거?


음~~~ 스멜~~~


눈도 제대로 못 뜨고!!!


열심히 잘 먹고
부지런히 조공드리고~~~

저쪽 가서 몸단장하는
노랑둥이였답니다 ^^


2012/08/20 - [적묘의 페루]위험한 유혹,고양이에게 속지 말것
2012/08/17 - [적묘의 페루]리마 한복판에서 양들과 모델들을 만나다~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삼색 고양이와 엠빠나다,피삭pisac 시장
2012/08/14 - [적묘의 페루]현장 목격!!책방 고양이는 위험하다

2012/08/14 - [적묘의 맛있는 페루]남미는 옥수수 원산지! 팝콘을 튀겨요!
2012/08/13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고양이 미끼로 좋은 trucha 송어튀김
2012/08/11 - [적묘의 페루]턱시도가면 고양이의 인간접근 방법에 대한 고찰
2012/08/03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 개와 고양이가 함께하는 파닥파닥
2012/07/12 - [적묘의 페루]검둥개와 줄무늬 고양이가 있는 부엌풍경



3줄 요약

1. 결론은 잘 먹고 잘 다니는게 남는 거라는 당연한 걸로!!!

2. 단 하루를 다녀도 사진은 왜 이리 많은 걸까요!

3. 으슬으슬 추울 땐 뜨끈한 닭고기 국물과 고양이 두마리가 필요해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8.31 1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상에서 일하고 있으면 무릎위를 뺏긴놈이 발밑에 머무는데 발끝이 시려울때 딱! 좋죠 ㅎㅎㅎ
    발가락을 쭈욱 펴서 발밑놈 배를 주물주물주물~ >ㅠ<
    아. 가끔 뱃살과 털이 찝혔다고 캬앙~하고 화내며 물거나..
    발냄새 심하다고 앞발로 삭삭 덮어버리는건 옵션입니다요~ 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94
Today124
Total5,951,31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