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의 금요일...

그러게요

가뜩이나 잔인한 4월

저에게도 잔인한 4월이었는데
ㅡㅡ 뭔가 시작부터 꼬여서
심난했었지요.

아..선거 결과는 둘째치고 그냥 투표율이 여전히
바닥이어서 심난함이 더 가중된 듯도!!!

그런데다가 13일의 금요일이라니!!!



그러면 거기..

검은 고양이는 필수인가요!!!


아뇨 옵션이죠


검은 고양이는...

그냥 유전의 소산이고

고양이라는 건 그냥 작은 짐승일 뿐인데


다가오는 낯선이가 무서워
손이 닿지 못하는
저 높은 곳으로 훌쩍 날아오르고 싶지만



또 사람이 좋아

저 위까지 올라가지 않는...


그냥 호동그레 눈만 뜨고
발치에 착 꼬리를 감고
우아하게 앉아서 눈을 마주치기도 하고


검은색
검은색 흰색
회색, 탈색????



엘리엇이 읊었던 <황무지>의 잔인한 4월은
죽음보다 더 꼼짝하지 못하고 있는 황무지를
깨우는 봄을 노래하지만

정작 한국 현대사의 4월이야 말로 잔인한 달

피어나지 못한 민주의 꽃들이
피흘리고 사라져간 근현대사여

입시에서도 밀려나
그저 잊혀지고 있는 현대사야 말로
잔인한 것


그리고
고양이의 편안한 잠을
방해하는 것이야 말로

잔인한 4월이어라.

4월은 봄이 시작되고
4월은 꽃이 피어나는데

괜히 고양이 걸고 넘어가면
고양이도 가만있지 않아요~~~


노곤노곤한데

하품 한번
입이 찢어져라 한번 날려줄수도 있다구요!!!!



2012/01/13 - [적묘의 페루]13일의 금요일 검은 고양이의 저주?
2012/03/24 - [적묘의 고양이]3월 월간낚시, 검은 고양이 노마도 팔찌 홀릭!
2012/03/27 - [적묘의 페루]검은 고양이의 매력에 빠지는 순간!
2012/04/02 - [적묘의 페루]미라플로레스, 고양이 공원에 밤이 내리다
2011/01/31 - [베트남 냐짱 고양이] 바다 위 스쿠버다이버냥??
2011/06/10 - [미유님네 호야] 아침을 여는 고양이의 상큼한 애정행각
2011/05/09 - [고양이의 저주] 여행필수품.고양이 챙기셨지요?
2011/01/26 - [검은 고양이] 저주의 실체분석, 그것을 알려주마

2011/01/19 - [베트남 훼] 티엔무 검은 고양이의 정체는?
2011/02/25 - [시크한고양이] 레오는 까도남이라는 증거!!
2011/03/17 - [흑백조화]어메이징한 설희와 까도남 레오군
2011/03/20 - [하노이 투슬리스] 일주사에서 검은 고양이에게 안녕하고
2011/04/25 - [지요님네골이] 드래곤 길들이기
2011/01/12 - [검은 고양이 레오] 까도남의 저주!!!
2011/09/1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여행필수품, 여행가방 싸는 tip!!
2012/01/15 - [적묘의 페루]카오스 고양이, 주말 귀차니즘에 허부적허부적




3줄 요약

1. 13일의 금요일과 검은 고양이는 불길한게 아니라 억울해요~

2. 친절한 무관심과 적절한 거리두기의 미덕

3. 벌써 4월이 반이나 지났어요!!!! +_+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4.13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저기있는.. 꼬리 착 감은 회색냥씨!!!!!!!!!!!!!!
    우리집으로 와!!!! 당신 딱 내타입인뒈~? 유후~ ㅋㅋㅋ
    적묘님. 돌아오실때.. 저녀석 보쌈. 부탁드립니다~ 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392
Total5,982,87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