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릉고릉 잠든 고양이는 어찌나 부러운지요!!!

날씨가 쌀쌀해질때

뒤돌아 보면

꼬옥..;; 따뜻한 이불 위를 선점한 고양이의 보들보들한 수면모드

 



왜 꼭 얘네는 엑스자로 꼬면서 잘까요? +_+





초롱군!!!




쥐 안나니?




누가 고양이 앞에서 쥐 소리 하는겨?





졸음에 겨운 눈을 보고선..


결국 저는 금단의 꼬리에 손을 대고 말았습니다 +_+



후후후후 전 꼬리를 꾸욱..잡을 수 있는 사람이예욧!!!!





대신에..감수해야 할 것..ㅜㅜ


감히!!! 신성한 고양이님의 꼬랑지를 잡다니!!!!





너 일단 진정하고 우리 대화로 풀면 안될까?





흥....넘지말아야 할 선을 넘은 건 당신이얏!!!!




어이어이 초롱군..;; 그 날카로운 발톱 좀 넣어달라고!!!



호오 꼬리를 잡아 놓고 손 떼시겠다?






에에에에에잇!!!


꼬리를 탐한 댓가를 치루게 해주마!!!

네 발 공격!!!!!




아 수면양말 신고 있어서 다행..ㅠㅠ




근데 너..;; 공격하는거냐



양말 벗기는 거냐..ㅡㅡ;;;




우엥!!!


이빨 공격 가세!!!!





췟..;;



다신 잘때 꼬리 잡지 말아!!!!

꼬리가 자유스럽지 못하면 잠을 잘수가 없단 말야!!!



하앙...졸리니까 봐주는 줄 알아..

금단의 꼬리엔 손대지 말라굿!!!!


..... 그래서 사진만 찍어본 꼬랑지..ㅠㅠ





3줄 요약...





1. 꼬리에 손대면 하악하악..ㅠㅠ

2. 금단의 꼬랑지!!!!

3. 몽실이만 당하는게 아니고 적묘도 당하는 꼬리의 치명적 유혹..ㅠㅠ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119
Total5,966,17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