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햇살부터 봄햇볕까지

피어나는 도톰한 시클라멘 


바람이 차니

꽃이 예뻐지는 계절 꽃



 



찬 바람에 피는 꽃이랍니다.




찬 바람과 뜨거운 햇살의 앙상블이

좋은 고양이랍니다.





따끈따끈 익어가는게 아니라

녹아가는 우리 고냥이~


13살 몽실 할묘니~






그렇게 누워 있는데

미안하게도....



니네는 배고프고 목마르면 나한테 와서 조르지만

식물들은 말을 못하니까





알아서 물을 주도록 하자꾸나~


했더니..;;;






이러고 있네요.

어슬렁 어슬렁



털쩠다고 우기기엔

심난하게도 살포시 옆구리도 찌고 있습니다.






꽃이 가득가득

 피어 오르듯이





고양이들도


가득 같이 있어도 이쁘고

하나씩 있어도 이쁘고





색이 연해도 예쁘고

색이 진해도 예쁘지요


꽃도 고양이도 예쁜


그런 가을입니다.




2018/07/11 - [적묘의 고양이]맴찢주의,19살묘르신,병수발,꼬리 악성종양 현황

2017/04/11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2살 러블, 몽실양 러블리한 궁디팡팡 자세(feat,군자란)

2018/02/28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2월 마지막날,매화가 피고, 봄볕이 쏟아지고

2017/03/20 - [적묘의 고양이]마법진 연성,18살 고양이의 마법, 호그와트 입학예정?


2017/03/13 - [적묘의 고양이]남자라면 핑크!시클라멘 꽃말,화이트데이 수줍은 고백

2018/10/15 - [적묘의 고양이]모노톤,할묘니,노묘 러블리한 러블,몽실양의 분주한 하루

2018/08/30 - [적묘의 고양이]푸른정원의 고양이,묘르신,할묘니,13살 몽실양

2018/07/20 - [적묘의 고양이]13살고양이, 풀이 좋아 풀이 좋아, 초식동물,러블몽실양




3줄 요약

1. 집고양이는 이불 속으로...길냥이는 어디로.....

2. 몽실 할묘니와 함께 하는 러블러블 시클라멘, 겨우내 피어주세요~

 

 
3. 날이 추워도 마음은 따뜻하길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77
Today181
Total5,604,57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